“팀과 팬 위해” 진통제 주사까지 맞고 뛴 수원 최성근 [축구저널]
by 운영자 | Date 2019-07-08 13:54:29 hit 224

205ba573d0c95cf1259226ee891892ca_1562561684_8353.jpg

수원 부주장 최성근. /사진 제공 : 프로축구연맹 

 

부상투혼 불태운 임시 주장

“팬들 웃도록 더 노력” 다짐

 

[수원=축구저널 박재림 기자] “(염)기훈이형까지 빠진 상황이라….”

 

수원 삼성이 반등 계기를 마련했다. 7일 안방서 제주 유나이티드를 2-0으로 꺾고 K리그1 4경기 연속 무승(3무 1패)에서 탈출했다. 9위에서 7위로 뛰어오르며 6강 진입 희망을 키웠다. 부상에도 진통제 주사를 맞고 그라운드에서 투혼을 불태운 최성근(28)은 팀이 어려운 상황이라 쉴 수 없었다고 했다.

 

수원 부주장이자 수비형 미드필더인 최성근은 올해 왼쪽 발바닥과 뒤꿈치 부상으로 고생하고 있다. 휴식이 필요하지만 소임을 대신할 선수가 마땅치 않다. 올시즌 수원은 최성근이 결장한 K리그 4경기(1무 3패)에서 한 번도 이긴 적이 없다. 반면 최성근이 풀타임을 소화했을 땐 5승 5무 1패로 강한 모습을 보였다.

 

수원은 데얀, 사리치, 전세진 등 주축 선수가 부상으로 이탈했다. 최성근도 지난 3일 경주한국수력원자력과 FA컵 8강전을 앞두고 몸을 풀다 왼발 통증이 심해져 경기를 뛰지 못했다. 수원은 실업팀을 상대로 접전 끝에 승부차기로 승리하며 4강에 올랐지만 답답한 내용 때문에 홈팬의 야유를 받았다. 또 주장 염기훈마저 부상으로 쓰러졌다.

 

 

기사후략

 


 

.
.
.

기사원본보기